2021 경북식품박람회 :: 경북식품트렌드 요있소!

2021 경북식품박람회

HOME > >

[2018. 09. 17 뉴시스] ‘경북 음식문화 페어 2018’, 18일 경산에서 개막

페이지 정보

본문

경북도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경산 실내체육관에서 제11회 경북식품박람회인 ‘경북 음식문화 페어 2018’을 연다. 

행사장은 주제관, 체험관, 식품비즈니스관으로 이뤄져 경북의 다양한 특산물과 전통음식, 신기술이 접목된 가공식품을 소개한다. 

주제관에서는 추석을 앞두고 대중에게 익숙지 않은 지역 종가의 제례문화를 알리는 ‘불천위 제사상 차림’이 전시되고 음식시연회와 공개강연도 열린다.  

이곳에는 도내 23개 시군이 발굴해 육성하고 있는 대표적인 음식과 '스토리가 있는' 밥상을 소개한 경북음식 재발견관도 있다. 지역에서 생산되는 전통주와 다양한 국수요리를 전시한 선주후면관에서는 2018해를 상징하는 ‘2018 그릇 국수 무료 나눔 행사’도 열린다. 

체험관에서는 지역 23개 어린이급식관리센터들이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1일 8회 시간대 별로 운영한다. 

또 음식점 위생등급제, 해썹(HACCP) 제도 등 안전한 식품소비를 위한 지식정보를 제공하는 홍보관의 스탬프 투어와 SNS 홍보미션 완료 후 기념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열린다. 

120여개 도내 우수 식품 제조·가공 중소업체들이 참여한 식품비즈니스관에서는 추석을 앞두고 장보기행사와 연계해 우수한 제품을 현장에서 바로 보고 싸게 구매할 수 있다.     
  
부대행사로 18일 오후 2시부터 6시간 동안 경북에서 생산되는 전통주를 이용한 칵테일 경연대회가 펼쳐지고 야외행사장에서는 향토음식먹거리와 푸드트럭들이 관람객들의 입을 즐겁게 한다. 

시식 코너에서는 시군의 대표음식, 전통떡 등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박람회는 경북 음식과 식품을 느끼고 즐기는 동시에 참가한 업체에게는 홍보와 판로개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경북의 음식문화를 변화하는 소비트렌드에 맞춘 고부가가치의 식품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원문]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917_0000420357&cID=10810&pID=10800